티스토리 뷰

[보도자료]

9 Mnet의 음악경쟁프로 공급속에서 1위는 <복면가왕>

 

 

 

한마디로 Mnet의 융단폭격과 같이 느껴지는 9월이다. <쇼미더머니4>가 끝나자 마자 시작된 <슈퍼스타K7>에 이어 <헤드라이너>,<언프리티랩스타2>를 연이어 투입한 것이다. 대중가요, , 디제잉 등 다양한 음악 세계를 제공하고 있는 Mnet의 집중 편성이 진행되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이럼에도 불구하고 비드라마 온라인 화제성 상위자리를 MBC<복면가왕>이 지켜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굿데이터 코퍼레이션이 발표한 주간 TV 온라인 화제성 순위 발표에 의하면 비드라마 부문에서 <무한도전>에 이어 전체 2위를 차지 한 것이다.

유명 아이돌도, 젊은 뮤지션 출연이 없었던 913일자 <복면가왕> 방송에서의 이슈메이커는 라미란일 줄 모른다는 연필이었다. 앞으로 Mnet의 젊은 음악 폭격에 <복면가왕>이 견뎌낼 수 있을지가 관전 포인트가 되고 있는 것이다.

 

반면 막강 화제성 유발자들로 구성된 <언프리티랩스타>는 효린을 주축으로 유빈, 트루디 등이 고른 인기를 얻고 있어 앞으로 더욱 기대되는 프로그램이다. 그러나 전통의 음악경쟁 프로그램으로 기대를 모았던 <슈퍼스타K5>는 슈퍼위크가 시작되었는데도 불구하고 지난주 대비 9계단 떨어진 15위에 머물고 있다. 많은 실력자들이 등장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이슈메이커 1위인 마틴스미스가 화제성 점수가 겨우 137점으로 나타나 이는 타 프로그램의 1위 대비 20%도 안 되는 수준으로서 이를 통해 심각성을 알 수 있다.

 

KBS2 <불후의 명곡>은 가창력 위주의 출연자들로 구성되어 젊은 화제성을 크게 기대할 수 없으나, 조정민과 같은 새로운 페이스들의 꾸준한 출연이 요구 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마지막 Mnet의 새로운 도전 프로그램 <헤드라이너>는 초반에 실력자들에 대한 이슈가 아닌 제국의 아이들 맴버 문준영에 대한 관심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전반적으로 출연자들에 대한 긍정적인 기대감이 형성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회가 거듭될수록 화제성은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기사 작성 및 자료제공 : 굿데이터코퍼레이션 굿데이터M 연구팀

(www.gooddata.co.kr)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