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KBS2- 전무후무 전현무쇼

 

KBS 아나운서였던 전현무가 2012 9 프리랜서 선언으로 KBS 떠난 이후, 3 만에 복귀한 프로그램으로 화제를 모았다. 혼란스러우나 단순해서 재미있다는 긍정적 평가와 함께 부정적 평가도 다수 나타나고 있는 가운데 네티즌의 가지 조언들이 눈에 띈다

 

[전현무 쇼에 대한 네티즌의 3가지 조언]

1.  전현무 하나로 버라이어티를 이끌어 갈 만한 능력이 안되

2.  이미 스케줄 10개 이상 꽉찬 전현무에게는 무리다.

3.  미래보고서 파트만 1시간 분량으로 끌어내면 될 것 같다

 

 

SBS-심폐소생송

 

방송 후 쏘아지는 기사들을 보면 분명 가장 관심을 받은 파일럿 프로그램임은 분명한 것 같다. 그러나 네티즌의 의견은 냉정했다. 과거 숨어있었던 좋은 곡을 찾아주고 레드벨벳의 웬디와 같이 실력파 가수를 발견해준다는 것에 네티즌은 매우 긍정적이었다. 심지어 코요테이 단장이란 노래가 나와야 할텐데…” 등 나만의 노래가 나오길 바란다는 기대감도 나타나 프로그램의 가능성을 엿 볼 수 있었다. 그리고 부정적인 평가는 3줄 요약으로 가능했다.

 

[프로그램에 대한 부정적 평가 : 3줄 요약]

1.  짬뽕프로 & 창의적이지 못함

2.  일부 패널과 출연진 교체 필요

3.  감성팔이와 투표 진행방식의 문제점

 

[자료제공] 굿데이터코퍼레이션(www.gooddata.co.kr) 온라인TV화제성 분석 굿데이터M 팀

 

 

 

 

 

댓글
댓글쓰기 폼